126866_161119_5031

천안함 1번 어뢰는 국방부 출입기자들에게만 공개?

“이미 공개, 타매체 취재지원 불가”… “천안함 의혹 더 증폭, 매체 선별말고 공개해야”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최근 YTN에 의해 공개된 천안함 1번 어뢰와 관련해 애초 영상·사진 촬영 불가를 고수해온 국방부가 출입기자들에게만 한차례 허용한 뒤 다른 매체들의 취재요청을 불허해 논란을 낳고 있다. 특히 수개월 전부터 여러차례 촬영협조를 요청한 매체 뿐 아니라 국방부 출입기자로 등록된 일부 매체 기자에게도 공개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방부는 국방부조사본부 천안함기념관에 보관중인 1번 어뢰를 촬영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미디어오늘을 비롯한 일부 언론의 요구에 대해 공개하지 않겠다고 31일 밝혔다.

국방부 대변인실의 기자실을 담당하고 있는 박재동 주무관은 이날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출입기자들 외의 다른 언론의 1번 어뢰 촬영요구에 대해) 회의를 통해 취재지원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이미 한차례 국방부 출입기자들에게 공개했기 때문에 똑같은 내용을 다른 매체에 취재지원을 다시 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도 31일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출입)기자들이 다 봤으나 공개가 다 됐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공개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 출입기자로 등록된 일부 다른 매체에는 사전 공지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방부 대변인실은 YTN의 첫 보도가 나간 지난 23일 오전 9시30분경 출입기자들에게 일괄적으로 이날 오전 어뢰추진체 촬영을 원하는 매체는 연락을 달라는 요지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통일뉴스 기자에겐 메시지가 전달되지 않았다. 국방부를 출입하고 있는 조정훈 통일뉴스 기자는 31일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나는 그런 문자를 받지 못했다”며 “이후 공개요청을 했지만 국방부는 수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26866_161119_5031
▲ 국방부가 촬영한 1번글씨가 희미해진 어뢰추진체. 사진=통일뉴스 기자

 

조 기자는 “국방부 대변인실은 어제(30일) ‘기자실에 상주하지 않는(비상주) 출입기자나 비 출입기자들로부터 1번 어뢰 취재 문의가 계속 오지만, (촬영후) 보도된 내용이 도움이 되는 측면이 아닌 것 같아서 더는 받지 않겠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김치관 통일뉴스 편집국장은 “국민이 알고자 하는 정보를 정부가 언론사를 선별해 취재를 허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수용할 수 없는 부당한 일”이라며 “천안함 1번어뢰와 같이 국민적 관심이 높고, 심지어 정부가 북한소행의 스모킹건으로 발표한 사안 마저도 일부 언론에게마저 공개를 꺼려한다면 오히려 의혹만 증폭 시킬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국장은 “행정적 불편을 내세울 것이 아니라 국민적 의혹사안에 대해 정보공개를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국방부 출입기자(비상주)인 김도균 오마이뉴스 기자도 31일 “이런 문제는 여유를 갖고 희망하는 매체에 공개하도록 마련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재동 대변인실 주무관은 “역효과가 나서 다른 매체에 공개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미 등록된 기자엔 문자메시지를 다 보내줬다. 통일뉴스에 줬는지는 알아봐야겠다”고 말했다. 박 주무관은 “오는 2016년 1월25일 천안함 판결(신상철 전 민군합조단 위원 명예훼손 사건 1심 선고공판)이 나오면 이후에 보존처리 여부와 취재지원 공개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