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1

“70년대 아군 설치 전기식 기뢰폭발”

MBC, 전역병 증언 들어 기뢰 가능성 제기

조현호 기자 | chh@mediatoday.co.kr

천안함 침몰원인과 북한의 관련성은 날조라는 북한의 군사논평원이 발표된 것과 관련해 우리측이 70년대 설치된 기뢰에 의해 폭발했을 가능성이 제기돼 주목된다.

MBC는 17일 밤 방송된 <뉴스데스크> 여섯번째 리포트 ‘어뢰에 무게 기뢰 가능성도’에서 천안함의 절단면을 볼 때 침몰원인이 어뢰의 피격일 가능성이 높지만 설명되지 않는 점도 많아서 일각에서는 여전히 기뢰폭발일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MBC는 우선 북측의 기뢰에 대해 “한국전 당시 북측이 설치했다가 수거되지 않은 기뢰가 약 600여기 정도로 추산되나 강한 조류 때문에 백령도 근해에서는 기뢰가 제대로 작동하기가 쉽지 않고, 60년이 지난 만큼 폭발 가능성도 낮다”고 분석했다. 이에 반해 우리측 기뢰 가능성에 대해선 MBC는 “일각에서는 70년대 중반 이후 우리 측이 폭뢰를 개량해 백령도 연화리 앞바다에 설치했던 전기식 기뢰가 천안함이 연안에 근접하자 바닥에서 솟아올라 터졌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87587_95566_159

▲ 17일 밤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87587_95567_1637

▲ 17일 밤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87587_95568_1659

▲ 17일 밤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MBC “70년대 중반 우리가 개량한 전기식 기뢰 폭발 가능성”

MBC는 지난 2001년 연화리 앞바다에서 부표를 설치하는 작업을 했던 한 전역 장병의 증언을 빌어 15∼20m 깊이에 30∼50m 간격으로 기뢰가 설치돼 있었고, 어구나 로프에 감겨있어 위험해 보였다”고 전했다. 그 전역장병의 육성도 방송했다.

“드럼통 모양의 폭뢰가 있으니까 들어가서 발견되면 절대 만지지 말고 부이만 설치하고 올라와라, 위험하다고 얘기를 했거든요. 오래됐었기 때문에 선을 건드리거나 하면 안 된다…”

MBC는 이어 여권의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그 기뢰가 약 1.5볼트의 전압만 가하면 폭발하는 걸로 알고 있다”며 “볼타전지 원리로 바다 물속에서 4볼트까지의 전기가 자연적으로 생성될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