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문기자? 홍보실 아니라 독자들에게 물어봐라”

[ 한국의 전문기자들 ⑩ ] 김광현 한국경제 IT전문기자, “전문가들과 어울리되 대중과 소통해야 ”

김병철 기자 | kbc@mediatoday.co.kr

IT블로거 광파리. 2013년 ‘트위터 코리아’는 ‘파워 트위터리안’인 그를 이렇게 소개했다. “국내외 테크 인더스트리 동향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통찰력으로 명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실리콘밸리 소식을 누구보다 빨리, 쉽고 친근한 필치로 국내 독자들에게 알려 주는 분”.

‘광파리’라는 필명으로 더 유명한 그는 김광현 한국경제신문의 IT전문기자다. 그의 활동력을 가장 잘 보여주는 건 그의 명함이다. 한 면엔 한국경제신문 부서, 직책 등이 담겨있고, 다른 한 면에 그가 운영하는 블로그,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트위터 주소가 빼곡히 적혀 있다.

 

120062_138297_5036

▲ 김광현 한국경제신문 IT전문기자. 사진=김병철 기자.

한국 나이로 55세, 28년차 기자인 그는 2008년 블로그를 시작하고, 다음해 트위터 계정을 만들면서 이른바 대중적 ‘스타 기자’로 거듭났다. 지난 7일 기준 그는 트위터에서 약 12만명, 구글플러스에서 48000여명의 팔로워가 있다. 지난 3년여동안 블로그에는 711개의 글을 올렸다. 올해엔 줄었지만 2013년 한 해엔 무려 350개의 글을 썼다.

김 기자는 현재 IT부 소속 전문기자로 일하면서, 동시에 한국경제신문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한경+(플러스)’부장을 맡고 있다. 보름에 한 번 발행하는 종이신문 섹션 ‘스마트&모바일’에는 ‘광파리의 IT이야기‘라는 기명 꼭지에 기사도 쓴다. 대중적 전문기자의 길을 개척한 그에게 전문기자가 되는 길을 물어봤다.

- 블로그,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트위터, 블로그를 모두 어떻게 운영하나.

“나는 해외 IT동향을 빨리 파악해 쉽게 전달하는 역할에 약간 강점이 있다고 생각했다. 매일 새벽에 일어나서 우리 IT업계에 도움이 될만한 해외 정보를 찾는다. 그리고 영어를 우리말로 아주 쉽고 짧게 메모해서 구글플러스에 올린다. 엔지니어가 많은 구글플러스엔 가감 없이 다 올리고,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보편적이고 핵심적인 것들을 올린다. 그걸 트위터에도 보낸다. 좁은 공간에 정리하기 어려운 내용은 블로그에 따로 쓴다.”

 

SCREEN SHOT

▲ 광파리_IT 이야기 (@kwang82) 2014년 11월 15일

- 기사와 블로그 내용이 모두 다른가.

“다르다. 같은 주제를 다르게 쓰기도 한다. 최근 블로그에 ‘순다 피차이’ 구글 부사장이 어떤 사람인지를 썼고, 신문에는 그가 어떤 강점이 있어서 43세(한국나이)에 구글 2인자가 됐는지를 썼다. 블로그엔 구어체로 내가 쓰고 싶은 표현도 사용하지만, 신문에선 정제된 표현을 쓰려고 한다. IT를 모르는 사람도 공감할 수 있게 쉽게 쓰려고 노력하고 있다.”

- 하루 일과가 어떻게 되나.

“해외 기사는 새벽엔 좀 빨리 일어나야 볼 수 있으니깐 오전 4시30분에 일어난다. 7시30분까지 ‘서핑’하고 메모를 올리는데 3시간이 금방 간다. 그리고 한경플러스 알림을 보내고, 8시30분쯤 출근한다. IT부 아침보고를 하고, 업무시간엔 한경플러스 업무를 한다.”

- 많은 신문 기자들은 여전히 ‘지면 메우기’만 해도 하루가 바쁘다. 결국 잠을 줄이는 방법밖에 없나.

“기자를 하면서 소셜미디어에서 독자들과 어울리는 걸 충분히 할 수 있다. 그걸 매일경제 손재권 기자가 보여주고 있다. 독자들과 소통하면서 자기 주장이 맞는지 확인할 수 있다. 홍보실 얘기만 전달한다면 좋은 기사를 쓸 수 없다.

아이폰 들어오기 전에 정말 아끼는 후배 기자와 말 다툼을 한적이 있다. 그 친구는 ‘우리가 왜 무릎 꿇으면서 아이폰을 들여와야 하냐’며 SK텔레콤과 삼성전자 논리 그대로 말했다. 나는 ‘인도네시아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사진 보내고 있는데, 우리 기껏 문자나 날리지 않느냐’고 말했다.

계속 기업 홍보실하고만 소통하면 독자들의 생각을 읽기 힘들다. 독자와 소통해야 한다. 기자는 그런 독자의 말이 맞는지 취재원에게 물어볼 수 있다. 해명을 듣고 ‘그게 아니라 이렇다’고 얘기해주면 된다. 또 반박이 있으면 그걸 또 확인해서 소통하면 된다. 기자가 기업 홍보실 얘기를 앵무새처럼 전달만 하면 안된다.”

미디어오늘 김병철 기자 | kbc@mediatoday.co.kr

<편집자주>

미디어오늘이 ‘한국의 전문기자들’ 기획 인터뷰를 연재합니다. 저널리즘의 가치가 추락하고 선정적인 이슈 경쟁과 가십성 낚시 기사가 범람하는 시대, 격동의 취재 현장에서 전문 영역을 개척하면서 뉴스의 사각지대와 이면을 파고들고 저널리즘의 본질을 추구하는 ‘진짜 기자’들을 찾아 나서는 기획입니다.

< 연재 순서 > (아래 제목을 클릭하면 해당 기사로 연결됩니다)

(01) 곽정수 한겨레 경제부 선임기자

(02) 안윤석 CBS 통일전문기자

(03) 최현수 국민일보 군사전문기자

(04) 유용원 조선일보 군사전문기자

(05) 박강섭 국민일보 관광전문기자

(06) 권혜진 데이터저널리즘연구소 소장

(07) 심재억 서울신문 의학전문기자

(08) 남문희 시사IN 한반도 전문기자

(09) 강진구 경향신문 노동전문기자

(10) 김광현 한국경제 IT전문기자

(11) 조동찬 SBS 의학전문기자

(12) 안정식 SBS 북한전문기자

(13) 최재봉 한겨레 문학담당기자

(14) 박수택 SBS 환경전문기자

(15) 손대범 점프볼 편집장

(16) 이은정 KBS 과학전문기자

(17)  주성하 김일성대 출신 탈북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