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직 어뷰징 담당자들과 인터뷰… “하루 작성 기사 30건, 자괴감 심한 일”

금준경 기자 | teenkjk@mediatoday.co.kr

‘어뷰징’기사는 온라인 저널리즘의 황폐화를 보여주는 단면이다. ‘어뷰징’은 실시간 인기 검색어에 오른 기사를 포털에 반복 전송해 조회수를 올리고 광고수익을 얻는 행위를 말한다. 낚시 제목, 선정적 내용, 사실관계 오류, 네티즌 반응 조작 등으로 ‘어뷰징’기사는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아왔다.

어뷰징 기사는 어떤 시스템을 통해 생산되고 있을까. 기자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기사를 쓰고 있을까. 어뷰징 기사를 작성한 현직 기자와 전직 어뷰징 담당자·아르바이트생을 미디어오늘이 서면 및 전화 인터뷰했다.

취재원들은 공통적으로 어뷰징 기사 작성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었다. 도도씨는 한 달 동안 연예스포츠매체에서 어뷰징 작성 일을 했다. 그는 뉴스타파 블로그에 어뷰징 체험기를 연재하기도 했다. 그는 “어뷰징은 자괴감이 심한 일이었다”고 밝혔다.

보수성향 종합일간지에서 어뷰징 기사를 작성하는 기자 유창현(가명)씨도 “씁쓸하다. 정말 하기 싫지만 그래도 어쩔 수 없다는 생각에 이 일을 한다”고 밝혔다. 조선닷컴에서 어뷰징 기사 작성 아르바이트를 했던 김일권(가명)씨는 “자괴감도 많이 들었고 굉장히 힘들었다. 돈만 바라보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어뷰징 기사 작성자들은 어떤 방식으로 일하고 있을까. 취재원들은 소속된 매체는 달랐지만 근무방식은 대동소이했다. 공통적으로 하루에 30~40개의 기사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도도씨는 하루에 30건, 유씨는 30~40건, 김씨는 30건 가까이 기사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기사 한 건을 작성하는데 기본적으로 10분을 넘기지 않는다고 한다. 유씨는 “대체로 기사 한건 작성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5~10분”이라며 “드라마나 예능 프로그램 내용을 요약한 기사라고 해도 실제 프로그램을 보지 않고 베끼다 보니 작성시간이 10분 넘어가는 건 태업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121228_141493_2722
▲ 네이버 검색개편 이후 나타난 신종 어뷰징 기법. 인기검색어 키워드를 반복해 썼다.

 

어뷰징 기사를 작성하는 방식에도 큰 차이는 없었다. 포털사이트 화면에 오르내리는 실시간 검색어를 소재로 기사를 만든다. 주로 타 언론의 기사를 베낀다. 기사는 제목이 중요하다. 선정적이고 자극적이면서 실시간 검색어에 뜨는 단어를 활용해야 한다. 기사에는 ‘네티즌 반응’이 필수적으로 들어간다. 물론 네티즌이 아닌 기자가 작성한 것이다. 김씨는 “네티즌 반응은 정확도 검색에 잘 잡히기 위해 검색어에 나온 단어를 반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네이버가 유사한 기사들을 묶는 ‘클러스터링’을 도입함에 따라 어뷰징 기사의 성과도 이전 같지 않다고 한다. 유씨는 “클러스터링 도입 이후 기사를 수십 개 써도 하루에 메인에 걸리는 게 몇 개 나올까 말까”라고 말했다. 유씨는 “그렇다고 해서 회사가 어뷰징을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라며 “회사에서 클러스터링에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는 중인 것 같다. 곧 대응책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포털에 따른 기사작성 비중은 회사마다 차이가 났다. 조선닷컴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김씨는 “네이버와 다음 모두 기사를 작성하지만 주로 네이버에 기사를 쓴다”고 말했다. 반면 연예스포츠매체에서 일했던 도도씨는 “어뷰징 담당자를 반씩 나눠 하루는 네이버, 하루는 다음을 커버하는 식으로 번갈아 진행했다”며 “비율은 50:50”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PV(페이지뷰) 성과에 따른 차별은 없지만 조선닷컴은 2시간마다 트래픽이 잘 나온 기사 베스트10을 공개하고 있다”며 “이를 의식하게 된다”고 말했다.

121228_141492_2557
▲ 조선닷컴의 검색 아르바이트(어뷰징) 매뉴얼.

취재원들은 주로 선정적인 연예 기사를 어뷰징했다고 밝혔다. 유씨는 “내가 쓴 기사 중에 선정적이지 않을 것이 있었나 싶을 정도”라며 “농담 삼아 ‘오늘은 가슴골 썼니’라고 동료기자가 물으면 ‘아니요. 오늘은 각선미 썼어요’라고 답하곤 한다”고 말했다. 김씨도 “야한 성적묘사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 인터넷으로 음담패설에 가까운 기사를 쓰다 보니 함께 일하는 동료들이 서로 친분을 쌓는 것을 꺼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취재원들은 어뷰징기사가 사실 확인 절차가 취약하다고 입을 모았다. 도도씨는 “어뷰징의 가장 큰 문제는 기사 작성자도 모르는 정보를 신뢰할 수 있는 루트로 내보낸다는 것”이라며 “확인되지 않은 정보로 쓴 기사가 언론이라는 신뢰받는 루트를 통해 흘러나가면서 사람들은 그 정보를 믿게 된다”고 지적했다.

유씨 역시 “기사를 베끼다보니 사실과 다른 기사를 양산하는 경우가 있다”며 “한 배우가 영화관련 행사에 초대장을 받지 않았는데 야한 드레스를 입고 행사에 나왔다는 기사가 우라까이(베끼기)되어 올라왔다. 그쪽 소속사에서 연락이 와서 받아보니 사실과 달라 기사를 수정한 일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어뷰징 기사 작성을 하고 있지 않은 도도씨와 김씨는 어뷰징 업무를 다시 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도도씨는 “입사하고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하기까지 만 하루도 걸리지 않았다”며 “한 달 동안 어뷰징 경험은 충분히 했다고 생각한다. 좋은 처우를 받더라도 어뷰징을 다시 할 의향은 없다”고 밝혔다. 김씨 역시 “언론사 입사를 지망하고 있지만 어뷰징 관련 업무는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현재 어뷰징 기사 작성 업무를 하고 있는 유씨는 “이 일을 하는 현실이 씁쓸하지만 오늘날 언론이 광고 때문에 제 역할 못하는 어느 곳이나 다르지 않다고 본다. 어차피 광고가 우리에게 돈 주는 마당에 누가 당당하게 저널리즘을 말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기도 한다”고 말했다.

미디어오늘 금준경 기자 | teenkjk@mediatoday.co.kr

< 관련기사 > (아래 제목을 클릭하면 해당 기사로 연결됩니다)

저널리즘의 미래 (02)
○ 치명적인 포털 중독, 값싼 트래픽과 맞바꾼 저널리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