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PD수첩-4대강 비밀’ 방송 결정

간부진 시사회·회의 통해 일부 워딩 손질뒤 방영키로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김재철 사장의 지시로 불방돼 ‘정권의 외압에 의한 것 아니냐’는 의혹과 파문을 낳았던 MBC <PD수첩> ‘4대강’ 편이 오는 24일 방영키로 결정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이날 오후 MBC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MBC 경영진은 이날 오전 시사회를 겸한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편성본부장 제작본부장 편성국장 시사교양국장 PD수첩 담당 부장이 참여해 내용물의 본류와 무관한 일부 워딩만 손질해 방송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재철 MBC 사장은 지난 17일 방영을 위해 예고까지 나갔던 MBC <PD수첩> ‘4대강 수심 6m의 비밀’ 편을 방송 당일 2시간 여 전에 불방결정해 제작진을 포함한 MBC 내부 뿐 아니라 언론계와 정치권 시민들의 거센 저항을 산 바 있다.

이에 따라 MBC 경영진이 이 같은 결정을 방송 당일엔 왜 하지 못했는지에 대한 궁금증도 불러일으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