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거짓말 검증하는 언론이 없다, 그래서 나섰다”

[인터뷰] ‘4대강, 수심6m의 비밀‘ 제작한 최승호 PD

김수정 기자  rubisujeong@mediatoday.co.kr

최승호 PD. 지난 4월 MBC <PD수첩> ‘스폰서 검사’편을 제작한 게 그였다. 당시 보도로 해당 검사가 자리에서 물러나는 한편 국회는 특검을 통해 진상을 파악하기로 하는 등 엄청난 사회적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이번엔 4대강이다. 최 PD는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가 정부가 홍보하는 물 부족 개선, 홍수예방, 생명 살리기라는 구호와 맞는지 그 효과를 낼 수 있는 지 검증했다”며 “그 과정에서 비밀팀이 있었고, 그 안에 청와대 행정관이 포함됐으며, 이팀이 변경된 안을 관철시키려 했다는 부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18일 밤 방송 예정이던 프로그램은 결국 방송되지 못했다. 국토부의 방송금지 가처분 결정에 대해 법원이 기각 결정을 내렸음에도 MBC 임원회의에서 방송 보류 결정을 내렸다.

최 PD는 현 상황을 “엄중한 사태”라고 규정했다. MBC 단체협약에는 국장이 보도 제작상의 실무적인 책임과 권한을 갖는 ‘국장 책임제’가 명시돼 있으며 그간도 사장이 프로그램을 시사한 전례가 없다는 것이다. 그는 “MBC가 수 십 년 동안 지켜온 전통과 관행이 훼손됐다”며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도대체 <PD수첩> ‘4대강, 수심 6m의 비밀’편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있길래 국토부에서는 방송이 안 되도록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고, MBC는 임원회의를 통해 방송 보류 결정을 내린 것일까.

18일 방영 예정이던 <PD수첩>에는 국토해양부 산하 한강홍수통제소에는 지난 2008년 9월부터 12월 사이 4대강 살리기 계획의 기본 구상을 만들기 위한 비밀팀이 조직됐는데 이 안에는 영포회 회원인 청와대 행정관 2명이 포함돼 있었으며, 운하를 위해 수심 6m로 계획이 수정됐으며 여기에 이 비밀팀이 영향을 줬다는 내용도 들어있다.

최 PD는 “자세한 내용은 방송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며 프로그램에 대해 자신감을 표했다. 방송이 나가지 않은 상황이라며 자세한 언급은 피하면서도 “PD수첩의 방송이 허위”라는 국토해양부 설명에 대해서는 국토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정부가 정책을 발표해도 받아 적는 언론만 있을 뿐 검증하는 언론이 없으니 정부가 사실과 다른 얘기하면서도 부담을 느끼지 않는 것”이라며 언론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냈다.

다음은 18일 오후 만난 최 PD와의 일문일답 전문이다.

– 방송보류 결정이 난 것은 20년 만의 일이다.
“20년 전은 노태우 정권 때였다. 독재를 벗어나지 못한 한계가 있었고, 노동조합도 초창기여서 공정방송 관행이 완비되기 전이었다. 당시 보류 결정이 나왔을 때도 노조 강하게 반대했고 결국 위원장과 사무국장은 해고까지 당했다. 그런 싸움을 거쳐 여러 차례 공정방송 논의와 합의가 이뤄졌고, 그렇게 이뤄진 게 지금의 단체협약이다.”

 

90284_99866_5416

▲ 최승호 MBC PD.

- MBC는 국장책임제를 통해 방송 독립성이 유지되고 있다고 들었다.
“MBC 단체협약에는 편성과 보도 제작상의 실무적인 책임과 권한을 국장에게 부여하는 ‘국장책임제’가 명시돼 있다. 사장이 프로그램 방영 전에 시사한 전례가 없다. 사장이 어떻게 시사 프로그램 방영 전에 미리 보고 코멘트를 할 수가 있나. 받아들 수 없다.
회사는 ‘방송제작가이드 라인에 따른 사규 위반’이라며 방송 보류를 결정했다. 국장책임제는 제와와 관행 전통이 결합된 것인데, 이번 사태로 MBC가 수 십 년 동안 지켜온 전통과 관행이 훼손됐다.”

– 사장의 사전 시사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 이유는 뭔가.
“이렇게 되면 앞으로 시사 프로그램에 대해 밖에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거나 사실과 다르다고 항의해 오면 언제든 사장이 볼 수 있게 된다. MBC의 공영방송의 지위는 무너질 것이다. 국민은 MBC가 할 말은 하는 매체라며 어렵더라도 진실을 전달해 줄 것으로 믿고 있다. 그런 MBC가 위태로워진 것이다. 굉장히 엄중한 상황이다.”

– <PD 수첩> ‘4대강, 수심 6m의 비밀’ 어떤 내용을 다루고 있나.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가 물 부족 개선, 홍수예방, 생명 살리기라는 구호에 맞는지와 그 효과를 낼 수 있는 지에 대한 일종의 검증이다. 4대강 프로젝트 결정과정에 전문적, 기술적인 판단 외에 어떤 것이 들어갔는지를 취재했다. 그 과정에서 TF팀이 있었고, 그 안에 청와대 행정관이 들어갔으며, 변경안을 관철시키려 애썼다는 부분을 확인했다.”

-국토해양부는 PD수첩의 방송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한다.
“국토해양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 국토부가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는 것은 그렇게 해도 언론이 검증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정부가 정책을 발표해도 받아 적는 언론만 있을 뿐 검증하는 언론이 없다. 사실과 다른 얘기하면서도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 검증을 안 하니 거짓말을 해도 드러나지가 않는다. 4대강 살리기 사업도 그런 모순이 많다. 청와대 출입기자가 청와대를 취재하나. 취재를 하는 사람은 드물다고 본다.”

– 어떻게 취재하게 됐나.
“작년에 프로그램을 2개 했는데 4대강 관련해서 많은 분들의 자문을 받게 됐다. 제보도 있었다.”

– 정권에서는 방송 안된다. 절대로 막아야 한다는 것인데.
“방송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프로그램은 자신한다. 취재를 통해 확인했고 검증했다. 취재과정과 결과에 문제가 없다. 국장도 문제가 없다고 했고, 사내 심의 결과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