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김재철 사장 연임 확정

방문진, 16일 오후 결정…노조 “MBC 난장판 될 것” 규탄

고동우 기자  kdwoo@mediatoday.co.kr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가 16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김재철 현 사장을 차기 사장 내정자로 확정했다.

방문진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사실상 사퇴한 구영회 전 MBC 미술센터 사장을 제외한, 김 사장과 정흥보 춘천MBC 사장에 대한 면접을 실시하고 투표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

9명의 이사가 참여한 투표에서 김 사장은 5표, 정 사장은 3표를 얻었으며 김 사장이 과반수를 얻음에 따라 개표는 중단됐다.

방문진 최창영 사무처장은 이와 관련 “이사들은 지난 1년간 김 사장이 나름대로 조직을 안정화시킨 부분이 있다고 평가했고, 경영계획서도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익창출을 다변화한다는 부분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김재철 사장은 이사회 직후 회사 홍보실을 통해 “주총 일정이 남아 있긴 하지만 종편 채널 등장 등 치열한 방송 환경에서 제가 다시 막중한 임무를 맡게됐다”며 “MBC 직원들과 함께 열심히 할 것이고 또 잘할 것이다. MBC 도약의 발판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도 즉각 성명을 발표하고 “방문진이 역사상 가장 신속하게 MBC를 망가뜨린 김재철 사장을 역사상 가장 빨리 연임을 확정지었다”며 “연임의 날개를 단 김재철 사장이 또 무슨 일을 벌여 MBC를 난장판으로 만들지 생각할수록 끔찍하다. 김재철 사장이 변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독하고 질긴 끝장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철 사장 내정자는 이달 말 열릴 주주총회에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