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신천교육대’17명 어디로 복귀했나 봤더니…

송요훈·이보경 등 사회공헌실·미래전략실 “김재철 시즌2 시작, 부당전보 재연 우려”

조수경 기자  jsk@mediatoday.co.kr

지난해 파업으로 MBC 아카데미에서 교육을 받던 17명의 조합원들이 복귀발령을 받았으나 제작현장이 아닌 또다시 사회공헌실이나 미래전략실 등 한직으로 배치돼 반발이 나오고 있다.
MBC는 9일 송요훈 기자를 사회공헌실로, 정형일·이보경·전동건·전영우·이은우 기자는 미래전략실로 발 령냈다. 임남희 PD 또한 미래전략실로 발령났다. 이를 두고 ‘부당전보된 조합원들에 대해 원직복귀하라’는 결정을 내린 법원의 판결 취지에 역행한 것일 뿐만 아니라 김종국 신임 사장의 ‘김재철 체제’ 청산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것으로 드러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 MBC 기자는 “‘김재철 시즌 2’가 시작된 것 아니겠느냐”며 “안광한 부사장이 짜놓은 안에서 약간 변경된 안으로 발령이 났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말했다. MBC 내부에서는 김종국 신임 사장이 ‘유배지’이라고 불렸던 제2의 미래전략실을 만들 것이란 우려도 나돌고 있다.
김정근 아나운서나 김경화 아나운서가 아나운서국으로 돌아가는 등 일부 원직복귀하기도 했지만 “실제로 복귀만 시킬 뿐 프로그램을 맡기지 않을 것”이란 이야기도 들린다. 한정우·김희웅·강연섭 기자가 뉴미디어뉴스국으로 발령나거나 이우환 PD가 각각 편성국에 발령난 것에 대해서도 “원직복귀의 의미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는 지적이 함께 나온다.
109346_112113_1447
▲ 김종국 MBC 사장
교양제작국으로 돌아간 한학수 PD는 “1년 만에 교양제작국으로 복귀했고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겠단 희망을 가져본다”면서도 “하지만 전원이 원직복귀한 것이 아니고, 기존 발령받은 사람들조차도 상당수 ‘유배지’와 비슷한 곳으로 발령났기 때문에 이를 정상화하는 것이 김재철 전 사장의 악행을 지울 수 있는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MBC노조(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의 박재훈 홍보국장은 “김재철 전 사장과 안광한 직무대행 시절 벌어졌던 부당전보가 재연돼 심히 우려스러우며, 부당한 처사”라며 “하지만 회사에겐 한 번의 기회가 더 있다. 미래전략실, 사회공헌실 등이 조직 개편 작업으로 사라질 것으로 믿고 있으며 이후 단행될 인사에서 이번 사례를 포함한 모든 부당전보가 바로잡히길 바란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