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방송, 김재철 상임고문 내정 ‘철회’

“논란 확산 원하지 않는다”…노조, 임시 총회 열어 강력 반대

조수경 기자  jsk@mediatoday.co.kr

제주방송(JIBS)이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상임고문직 내정을 전격 철회했다.

제주방송 측은 8일 오후 이번 결정을 철회한다고 노조(전국언론노동조합 제주방송지부)에 통보했다. 경영관리국 관계자는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전사원이 반대 의사를 밝혔고, 논란이 확산되는 것을 원하지 않아 상호 협의 하에 결정했다”고 말했다.

제주방송은 김 전 사장에게 상임고문직을 맡겨 광고영업 및 신사업 업무를 맡길 예정이었다. 근무날짜도 11일도 확정돼 있었다. (관련기사 <김재철, 제주방송 상임고문으로…“재처리 공장인가” 반발>)하지만 내부 여론은 싸늘했다. 김 전 사장의 내정이 알려지자 전국언론노동조합 제주방송지부는 이날 오전 임시 총회를 열어 경영진을 비판하며 김 전 사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제주방송지부는 “무능한 경영능력과 학살에 가까운 노조탄압을 자행해 온 그가 JIBS에 발을 들여놓으려 한다”면서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당신은 스스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108363_109484_4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