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MBC에 옥상옥 ‘공동상무’ 내려간다

안광한 사장 “광역화 추진 걸림돌 해결 위해”… 노조 “방통위 재허가 조건 위배”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지역MBC 노동조합이 서울 본사의 일방적인 공동상무이사 선임에 반대하는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사측은 지역MBC의 독립 경영과 생존을 위한 지원 방안 차원이라지만, 방송통신위원회의 지역MBC 자율 경영 지침을 무시하고 지역MBC 통폐합을 위한 광역화 작업의 일환이라는 비판이 거세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광주·목포·여수MBC지부는 대주주인 서울 본사가 지역MBC 구성원들의 반대에도 지난 25일 권역별 3사 공동상무 내정자를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며 29일부터 사별로 공동상무 선임 철회를 요구하는 출근길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사측은 지난 25일 기존 세 곳(경남·부산·강원영동)의 지역MBC 상무이사 외에 광주·목포·여수와 대구·안동·포항, 청주·충주MBC에도 상무이사를 한 명씩을 두는 이른바 ‘광역 상무이사’ 내정자 3명을 발표했다.
도건협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대구지부장이 29일 오전 대구MBC 정문 앞에서 공동상무이사 선임 철회를 요구하며 출근길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사진=대구MBC노조

25일 방송문화진흥회 임시이사회에 출석한 안광한 MBC 사장은 ‘MBC 관계사 임원 사전협의건’에서 공동상무이사 선임과 관련해 “광역화가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사 스스로 자율 경영해야 하는데 자체적으로 안 되는 상황인 만큼 제도적으로 돌파하는 방법을 오랜 고민 끝에 내놓은 것”이라며 “같은 권역에서 부딪치는 문제들을 사장 혼자 해결하는 것보다 상무이사가 현안을 조율하고 보필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광주·전남과 대구·경북권 6개 지역MBC 노조는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본사 경영진은 지난 2013년 방통위가 지역MBC 자율 경영 권고를 강조한 재허가 조건마저 무시한 채 자신들의 입맛대로 3사를 총괄하는 공동상무를 내정했다”며 “서울 임원 출신으로 3사를 총괄하는 공동상무 1명이 내려오면 직제상 사장들 아래에 있지만 ‘상왕’ 행세를 할 것이 뻔하고 본사를 대신하는 감독관이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방통위는 지난 2013년 MBC의 재허가 조건으로 ‘MBC 본사의 지역MBC 이사 겸직 강화에 따른 독자적인 경영 저해 등 지역MBC의 독립적인 운영 보장’ 의무를 부과했다. 지역MBC의 독립적인 경영과 의사 결정을 위한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해 매년 방통위에 이행결과를 보고토록 한 것이다.
노조는 또 “MBC 초유의 공동 상무 선임에 따라 지역MBC가 부담해야 할 급여와 차량, 운전 인력, 주택 등 한 해 평균 2억5000만 원에 이르는 비용은 신입 사원 5명을 매년 충원할 수 있는 액수”라며 “신입사원 충원과 왜곡된 광고 배분 구조 개선 등 미래를 담보할 경영 전략은 외면한 채 오히려 본사 경영진이 지역MBC의 고혈을 짜내는 공동상무를 밀어붙이기식으로 선임하는 것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통합 논의가 진행 중인 청주와 충주MBC 노조도 “무용지물의 ‘옥상옥 상무’가 주주총회에서 실제로 임명될 경우 양사 통합 논의를 원점에서 다시 검토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겠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역MBC 노조는 오는 3월2일과 3일 서울에서 열리는 지역MBC 주주총회 전까지 지부 위원장 1인 시위와 함께 권역별로 ‘지역MBC 자율경영 확보방안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향후 대응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공동상무이사는 방문진 협의 절차를 거쳐 주총에서 승인하면 최종 선임된다.
앞서 이달 초 노조가 현재 상무이사제가 시행 중인 세 곳 조합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83%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사측은 지난해도 대구와 광주MBC에 상무이사를 선임하려 했으나 지역MBC 구성원들의 반대로 철회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