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달 15일 KBS(왼쪽), SBS 보도. MBC 뉴스데스크는 이태하 국군 사이버사령부 소속 전 심리전담장의 징역형 선고 소식을 누락했다.

“엉터리 기사 쓰면서 무슨 전화를 하나”

[언론노조 MBC본부 민실위 보고서] ‘땡박뉴스’ MBC뉴스데스크, 야당 보도 누락은 일상

김도연 기자 | riverskim@mediatoday.co.kr

MBC 대주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들이 8월 교체되는 가운데, MBC 뉴스데스크의 정부‧여당 편향성 수위가 도를 넘어섰다는 내부 비판이 나와 주목된다.

언론노조 MBC본부 민주언론실천위원회(간사 이호찬, 민실위)는 1일 보고서를 통해 MBC 뉴스데스크의 청와대 발 뉴스에서 비판이 사라지고, 야당과 관련한 리포트가 누락되는 등 정부‧여당 편향성이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실위가 사례로 든 것은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달 6일 열렸던 ‘3차 규제개혁 장관회의’ 관련 보도다.

이날 MBC 메인뉴스 뉴스데스크는 <그린벨트 규제 45년 만에 대수술>, <“경제관련법 지연…애가 탄다”>, <규제 철폐에 모바일 금융 ‘활짝’>, <규제에 발목 잡힌 서비스 산업>, <폐지 규제보다 많은 새 규제 법안> 등 현 정부의 규제완화 정책과 관련한 리포트를 연이어 내보냈다.

 

 

▲ MBC뉴스데스크 5월 6일자 보도.

▲ MBC뉴스데스크 5월 6일자 보도.

 

 

톱뉴스 <그린벨트 규제 45년 만에 대수술>에서는 30만 제곱미터 이하 그린벨트의 해제 권한을 중앙정부에서 지자체로 넘기고 심의 기간도 단축하겠다는 내용 등을 담았고, <규제에 발목 잡힌 서비스 산업>에서는 화물차 신규 등록 규제, 원격 진료, 성형수술 광고 등을 사례로 들며 규제 완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규제 완화에 대한 비판적 시각은 반영되지 않았다는 게 민실위 판단이다. 민실위는 보고서를 통해 “의료계에서는 뜨거운 논란이 일었던 ‘원격 진료’를 비롯해 모두 찬반이 맞서는 내용들이지만, 반대 측 입장은 반영되지 않았다”며 “대통령이 참석한 규제개혁 회의에 발맞춰 청와대와 재계의 시각만 일방적으로 반영했다”고 비판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달 15일 정치개입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은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이태하 전 심리전단장(3급 군무원) 관련 보도도 MBC 뉴스데스크만 누락했다. 법원은 이 전 단장이 지난 18대 대선 당시 사이버사령부 소속 121명과 공모해 1만2천여 회에 걸쳐 인터넷 댓글을 달며 정치에 불법 관여했다는 혐의를 인정하고 그를 법정구속했는데, MBC 뉴스데스크는 이를 보도하지 않았다.

KBS 뉴스9은 이날 <직무 범위 벗어나…‘정치 관여’ 징역 2년>라는 제목으로, SBS 8뉴스는 <댓글 달아 정치관여… 징역 2년 법정구속>을 통해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민실위는 보도국 관계자가 누락과 관련해 “누락된 이유가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 지난달 15일 KBS(왼쪽), SBS 보도. MBC 뉴스데스크는 이태하 국군 사이버사령부 소속 전 심리전담장의 징역형 선고 소식을 누락했다.

▲ 지난달 15일 KBS(왼쪽), SBS 보도. MBC 뉴스데스크는 이태하 국군 사이버사령부 소속 전 심리전담장의 징역형 선고 소식을 누락했다.

 

 

민실위는 야당 관련 보도도 뉴스데스크에서 지속적으로 누락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도부 흔들기가 도를 넘어섰다. 공천 지분을 챙기기 위해 당을 흔드는 사람들과는 타협할 생각이 없다”는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의 입장이 지난달 14일 공개가 됐고, KBS와 SBS 메인뉴스에서 이 내용을 다루었지만 뉴스데스크는 누락했다.

또 문 대표는 지난달 19일 당 내분을 수습하기 위해 같은 당 안철수 의원에게 혁신기구 위원장직을 제안했다. 두 사람이 지난 대선에서 경쟁한 데다 내부 수습이 가능할지 귀추가 주목됐던 사안인 만큼 화제가 됐다. KBS 뉴스9은 <안철수 의원에 혁신위원장 제안>, SBS 8뉴스는 <안에 손 내민 문… 내분 수습 갈림길>을 통해 소식을 전했지만 뉴스데스크는 역시 보도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MBC 뉴스데스크는 야권의 혁신위원장으로 김상곤 전 경기도지사가 유력하다는 지난달 22일자 소식(KBS 뉴스9은 보도하지 않았지만 SBS 8뉴스는 ‘야 혁신위원장에 김상곤 부상’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다)을 보도하지 않았고, 27일 김상곤 혁신위원장의 첫 공식 기자회견도 누락했다.

같은 날 KBS 뉴스9은 <혁신위 출범… “계파청산-혁신”>, SBS 8뉴스는 <“패권-계파이익이 당을 민둥산 만들어”>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청와대에 대한 비판 여론에는 왜곡하고, 야당 소식은 사실관계도 전달하지 않는다는 것이 민실위 보고서의 요지인 셈.

민실위는 “야당 내분과 관련된 뉴스데스크의 보도 기준은 무엇인가”라며 “하루하루 뉴스에 대한 판단 기준은 다를 수 있다. 그러나 야당 관련 뉴스에서만 특정한 경향성을 띄고 있다면 이는 공정한 뉴스로 보기 어렵지 않겠느냐”고 비판했다.

미디어오늘은 민실위의 이와 같은 비판에 대한 입장을 듣기 위해 1일 최기화 보도국장에게 두 차례 전화했으나 최 국장은 “전화하지 말라”며 “엉터리 기사를 쓰면서 무슨 전화를 하느냐”고 끊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