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10월17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의 '[뉴스플러스] '서서 일하기' 열풍 vs "앉고 싶어요"' 리포트 화면 갈무리.

서서 일하는 책상 홍보? MBC ‘심의규정 위반’

시청자들 인지 가능 정도로 뉴스 보도 중 브랜드 노출…방통심의위 ‘의견제시’

차현아 기자 | chacha@mediatoday.co.kr

서서 일하는 책상을 소개하며 특정 브랜드 상표를 노출했던 MBC 뉴스데스크에 관련 심의규정을 위반했다는 판단이 내려졌다.

지난 10월17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서서 수업을 받는 미국 초등학교 학생들이 집중력이 향상되고 칼로리 소모가 증가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어 행정자치부에서도 서서 일하고 싶다는 직원들에게 높낮이가 조절되는 책상을 지급했다는 내용을 소개했다.

MBC 뉴스데스크의 10월17일 ‘[뉴스플러스] 서서 일하기 열풍 vs 앉고 싶어요’ 리포트 방송 중에는 약 3초 가량 해당 책상 브랜드가 노출됐다. 또한 “높낮이가 조절되는 책상의 판매량은 최근 두 달 사이 4배 이상 뛰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 지난10월17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의 '[뉴스플러스] '서서 일하기' 열풍 vs "앉고 싶어요"' 리포트 화면 갈무리.

▲ 지난10월17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의 ‘[뉴스플러스] ‘서서 일하기’ 열풍 vs “앉고 싶어요”‘ 리포트 화면 갈무리.

<관련 기사: ‘무한도전’ 협찬 제품이 MBC 뉴스에도, 우연일까>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이 방송이 관련 방송심의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46조(광고효과)제1항제1호에 따르면 상품 등 또는 이와 관련되는 명칭·상표·로고·슬로건·디자인 등을 과도하게 부각하거나 반복적으로 노출할 수 없다.

다만 방통심의위는 MBC 뉴스데스크의 상품노출은 ‘일회성 단순 노출’ 이라고 판단했다. 시청흐름을 방해하거나 특정 상품을 과도하게 부각시켰다고 볼 수는 없다는 것이다. 방통심의위는 가장 낮은 수준의 행정지도인 의견제시 처분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