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불공정 보도’ MBC가 가장 심했다”

총선보도감시연대, MBC ‘문제 있는 보도’ 27.8%… 야당 ‘막말’엔 “고질병”, “정신 나간” 김무성 발언엔 ‘침묵’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지상파 3사와 종합편성채널 4사를 통틀어 MBC가 이번 총선 관련 보도를 가장 불공정하게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총선보도감시연대가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2일까지 10일간 7개 방송사(KBS·MBC·SBS·JTBC·TV조선·채널A·MBN)의 저녁 종합뉴스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MBC ‘뉴스데스크’의 총선 관련 보도는 총 54건으로 7개 방송사 중 보도양은 가장 적었지만, ‘불공정 보도’는 10건(18.5%)으로 가장 많았다. MBC는 TV조선(6%)과 채널A(2.8%) 등 종편보다도 ‘불공정 보도’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MBC는 ‘불공정 보도’를 비롯해 ‘흑색선전 보도’와 ‘선정적 보도’ 등 ‘문제 있는 보도’에서도 15건으로 가장 높은 비율(27.8%)을 보였다. 반면 지상파 중에선 SBS가 ‘문제 있는 보도’가 1건(1.6%)으로 가장 적었고, 종편 중에선 JTBC가 1건(1%)에 그쳤다.
지난달 31일자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 갈무리.

7개 방송기사 중 하나의 정당만 단독으로 언급된 보도는 새누리당이 162건(47.6%)으로 가장 많았던 반면 더민주 82건(24.1%), 국민의당 40건(11.8%), 정의당 2건(0.6%) 순으로 나타났다. 비박계와 유승민계 등 무소속 관련 기사는 10건이었다. 지상파 중 MBC는 새누리당 단독정당 보도가 15건으로 각각 13건인 KBS와 SBS보다 많았고, 야당 단독정당 보도는 SBS(15건)와 KBS(14건)보다 적은 13건이었다.

총선보도감시연대는 “MBC는 새누리당과 관련해서는 유세 장면과 야당 비판, 구체적 비전을 소개하는 반면, 야권에 대해서는 더민주와 국민의당을 묶어 야·야 갈등을 부각하거나 더민주 보도에서 문재인·김종인 갈등을 언급했다”며 “지난달 31일에는“‘야권 연대’ 티격태격 통진당 경력 논란” 기사에선 종편에서나 볼 수 있었던 ‘민중연합당=통진당’ 프레임으로 ‘종북 몰이’에 나서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MBC는 지난달 31자 뉴스데스크 “정치권 고질병, ‘늙은 하이에나’ 등 폄하·막말 논란” 리포트에서 주진형 더불어민주당 경제대변인과 임내현 국민의당 의원 등 논란이 된 발언을 자세히 소개하면서 “막말 고질병이 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반면 새누리당에 대해서는 “막말 주의령을 내리면서 돌발 악재를 경계했다”고만 언급했다. 제목은 ‘정치권’이었지만 야당 의원들의 발언만 문제 삼은 셈이다.
하지만 불과 이틀 전인 지난달 29일 조원진 새누리당 후보(대구 달서구병)는 유승민 의원을 겨냥해 “대통령의 개혁에 딴죽을 거는 세력은 북한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우리 당에도 있었다”며 “원내대표까지 했던 분이 대통령이 하는 모든 일에 안다리를 걸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지난달 31일 MBC 뉴스데스크에선 민중연합당 비례대표 1번을 받은 정수연 후보에 대해 “2012년 통진당 중앙위 폭력 사태 현장에 있었다”고 보도했다.

앞서 MBC는 “김무성이 죽여버리게”라고 말한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의 막말 파문에 대해서도 ‘XX버리게’로 순화해서 보도했다. 야당 의원들의 ‘테러방지법’ 관련 필리버스터 이후 서영교 더민주 의원이 “여당 수뇌부는 (개인정보를) 뒤지게 냅둬”라고 한 발언을 “여당 수뇌부는 죽게 내버려둬”라고 욕설했다고 오보를 낸 것과 대조적이다. (관련기사 : 대통령 대구·부산 방문, 지상파는 아무 생각이 없나)

MBC는 이어 지난 1일에도 뉴스데스크에서 주진형 대변인의 발언을 재차 언급하며 “경제민주화가 포퓰리즘이라는 강봉균 새누리당 공동선대위원장의 주장은 ‘횡설수설’이라며 원색적 비난을 다시 이어갔다”고 보도했다.
반면 2일 뉴스데스크에선 ‘개성공단을 재가동하겠다’는 더민주에 대해 “정신 나간 사람들”이라고 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막말’은 전혀 지적하지 않았고, 6일 김무성 대표가 전주를 찾아 “여러분은 배알도 없습니까. 전라북도 도민 여러분, 정신 차리십시오”라고 한 발언도 논란이 됐지만, 뉴스데스크는 이를 보도조차 하지 않았다.
지난 2일자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 갈무리.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는 지난 8일 민주방송실천위원회 보고서에서 “뉴스데스크는 야권 단일화가 이번 선거의 핵심 관전 포인트임을 반복해 강조해왔다”며 “야당 뉴스의 상당 부분을 야권 단일화 여부에 초점을 맞춰 보도하면서 야권 단일화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MBC는 지난 2월9일 뉴스데스크에서 “막판에 야권 연대가 성사돼도 선거 때면 반복되는 무원칙한 연대에 유권자가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된다”고 보도하는가 하면, “일단 합쳐서 이기고 보자는 야권의 연대 움직임은 총선이 다가올수록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3월3일), “정당의 정책과 신념과는 상관없이 표만을 위한 이합집산이 여전히 무원칙하게 이뤄지고 있다”(4월1일)는 등 야권 연대 움직임을 계속 깎아내렸다.
그러나 지난달 10일과 16일, 그리고 총선 사전투표가 시작된 지난 8일에도 박근혜 대통령이 대구·부산·청주·전주 등 총선 격전지를 방문해 ‘선거개입 논란’이 일었지만 MBC 뉴스데스크에선 이에 대한 비판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관련기사 : 지상파, 박근혜 ‘빨간 옷’ 선거운동에 또 침묵)
외려 MBC는 “박 대통령은 여러 해석 탓인지, 정치적 오해를 살만한 행보는 최대한 자제하는 모습이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경제 행보일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는 등 청와대의 입장을 대변하는데 충실했다.
한편 MBC는 지난 8일 국민의당이 야권 단일화 관련 한겨레 기사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했다는 소식을 뉴스데스크 리포트로 다루며 “한겨레는 고인 물처럼 정체되고 굳어버린 한국 정치를 바꾸려면 다양한 진보정당이 진출해 제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사설과, 이와는 정반대인 무조건 야권연대를 해야 한다는 이율배반적인 기사를 동시에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총선보도감시연대는 “평소에는 소수정당을 거의 언급조차 하지 않던 MBC가 한겨레를 비판하기 위해 ‘두 야당 후보가 합쳐야 여당을 이긴다는 주장에 소수정당인 노동당은 불쾌하다는 반응이다’며 난데없이 노동당의 입장까지 꺼내 들었다”며 “노골적으로 새누리당 입장에서 야권 단일화를 비난했던 MBC가 한겨레·경향신문을 비판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