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간부도 세월호특조위 동행명령에 ‘부재중’

MBC, ‘유가족 폄훼’ 논란 박상후 부장 ‘해외출장’ 거짓말… 안광한·이진숙 사장 “동행명령장 받겠다”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세월호 참사 당시 MBC 전국부장으로 ‘유가족의 조급증이 화를 키웠다’는 식의 보도로 물의를 빚었던 박상후 문화레저부장도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동행명령장을 전달하러 가자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확인됐다. MBC 측은 박 부장이 해외 출장을 떠났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거짓말이었음이 들통났다.
세월호 특조위 조사관들은 앞서 지난 11일에도 이진숙 대전MBC 사장에게 출근길에 동행명령서 전달을 시도했지만, 이 사장은 회사 경비원 등을 동원해 조사관의 접근을 막은 후 MBC 건물을 빠져나가 특조위의 공무집행을 방해한 바 있다.
미디어오늘 취재 결과 특조위 조사관들은 12일 오전 마포경찰서 강력계 형사들의 업무협조를 받아 서울 상암동에 있는 MBC 본사를 방문해 박상후 부장에 대한 동행명령장을 집행하려 했지만, MBC 측은 박 부장이 이날 해외 출장 관계로 부재중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4년 5월7일 ‘뉴스데스크’ 데스크 리포트 “분노와 슬픔을 넘어”에 출연한 박상후 문화레저부장.
그러나 복수의 MBC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 부장은 이날 8시 반께 편집회의 참석이 예정돼 있었고 정상적으로 출근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부장은 당초 해외 출장이 잡혀 있었지만 이날 박 부장 대신 다른 기자가 출국했으며 박 부장은 11일 오후 부장단 회의까지 참석한 후 휴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디어오늘은 박 부장이 국내에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수차례 연락을 취하고 메시지를 남겼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날 특조위 조사관들은 보도국에 들어가 직접 박 부장에게 동행명령서를 전달하려고 했으나 보도국까지 진입하지 못하고 경영센터 1층 로비에서 보도국 관계자에게 박 부장의 해외출장 소식을 전달받고 공문으로 공식적인 답변을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MBC 측은 취재 기자와 카메라 기자까지 동원해 특조위 조사관들을 쫓아다녀 특조위 활동을 압박하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박 부장은 세월호 참사 발생 후 2014년 5월7일 ‘뉴스데스크’ 데스크 리포트 “분노와 슬픔을 넘어”에서 민간잠수사 이광욱씨의 죽음과 다이빙벨 투입 실패를 다루면서 “일부 실종자 가족들은 해양수산부 장관과 해양결찰청장 등을 불러 작업이 더디다며 압박했다”며 “조급증에 걸린 우리 사회가 왜 잠수부를 빨리 투입하지 않느냐며 그를 떠민 건 아닌지 생각해봐야 할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박 부장은 KBS가 김시곤 전 보도국장의 ‘교통사고’ 발언으로 유족들로부터 강한 항의를 받고 팽목항에서 중계 천막이 철거되는 상황이 발생하자 ‘뭐하러 거길 조문을 가. 차라리 잘됐어. 그런 X들 (조문)해 줄 필요 없어’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관련기사 : MBC 간부, 세월호 유족에게 ‘그런 X들, 관심 안가져야’)
▲ 디자인=이우림 기자

한편 지난 2일 전원위원회에서 안광한 MBC 사장과 이진숙 대전MBC 사장, 박상후 문화레저부장등 3명에 대해 동행명령장을 발부하기로 결정한 세월호 특조위는 오는 16까지는 이들에 대한 동행명령 집행을 완료할 계획이다.

만약 박상후 부장 등이 16일까지 동행명령장을 받지 않으면 특조위는 동행명령장을 재발부해 다시 집행할 수 있고, 동행명령장 전달 후에도 이들이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을 거부하면 세월호 특별법에 따라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이에 안광한·이진숙 사장은 기간 내에 특조위의 동행명령장 집행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동행명령장 집행을 방해하고 행적을 감췄던 이 사장도 이날 비서실을 통해 동행명령장 수령의 뜻을 밝히긴 했지만 12일에도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이진숙 사장을 만나기 위해 대전MBC를 방문했던 특조위 조사관들은 이 사장의 공무집행 방해에 경찰을 부르는 동안 잠긴 사장실 문을 지키고 있었는데, 그 사이 이 사장은 사장실 내 비상구를 통해 회사 뒤편 주차장으로 내려간 후 건물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지자 여론의 비난이 쏟아졌다. (관련기사 : 이진숙 사장, 세월호특조위 동행명령에 ‘줄행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