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062_116369_1731

터져 나온 반발, MBC ‘2580’ 기자들 결국 피켓시위

“심원택 부장 횡포, 언제까지 견뎌야 한단 말인가” 사태 해결 촉구

조수경 기자  jsk@mediatoday.co.kr

MBC <시사매거진 2580>(이하 <2580>)의 국정원 아이템 불방 사태가 해당 기자들의 항의와 반발로 번지고 있다. 파업 복귀 후 비교적 잠잠했던 MBC 기자들이 항의 의사를 공개적으로 표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580> 기자들은 23일부터 2명씩 번갈아가며 오전 8시와 11시 두 차례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기자들은 ‘MBC 망가뜨린 심원택 물러나라’, ‘업무배제 R등급 즉각 철회하라’는 피켓을 들며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피켓시위 첫날인 23일에는 이호찬 기자와 강나림 기자가 나섰다. 이호찬 기자는 지난달 23일 ‘국정원에서 무슨 일이?’편이 불방되자 자신의 트위터에 “불방 역시 역사를 기록한다고 할 수 있겠지만, 언제까지 치욕의 역사만 기록해야 하는지 암담하다”라는 글을 남기며 이번 사태를 외부로 알린 바 있다.
113893_123260_5525
▲ 피켓시위에 나선 2580 이호찬 기자 (MBC본부 사진제공)
해당 기자들이 피켓시위까지 나선 데는 일단 해당 프로그램을 책임진 심원택 시사제작 2부장이 국정원 아이템을 취재했던 김연국 기자에게 “불방 책임이 있다”며 ‘업무배제’ 조치를 내리고, 상반기 업적평가에서 최하등급인 R등급을 준 데에 대한 항의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심 부장이 김연국 기자를 포함해 7명의 기자들을 인사위에 회부하거나 업무배제 시키고, 아이템 제작 과정에 부적절하게 개입한 것에 대한 반발도 넓게 깔려 있다. <2580> 기자들은 지난 18일 낸 성명에서 “무능과 독선, 편견과 아집으로 똘똘 뭉친 심 부장의 횡포를 도대체 언제까지 견뎌야 한단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111062_116369_1731
피켓시위에 나선 2580 강나림 기자. 사진=전국언론노조 MBC본부
<2580> 한 기자는 “기자들은 지금의 부장과는 함께 일할 수 없다는 공감대가 예전부터 형성돼 있었다. 그런 정서가 국정원 불방이나 업무배제 등 일련의 사건을 통해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기자들은 불방 직후 낸 성명에서 “이미 심원택 부장과 차장 이하 기자들 사이에 불신은 극에 달했다. 이런 비정상적인 상황이라면 부장을 교체하든지, 아니면 데스크와 기자들 전원을 교체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2580> 사태는 오는 25일 열리는 ‘고충처리위원회’에서 분기점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언론노조MBC본부는 이번 사태를 비롯해 기자들이 정당한 이유 없이 업무에서 배제되는 상황을 바로잡기 위해 고충처리위 설치를 사측에 제안했다. 이번 회의에는 백종문 편성제작본부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미디어오늘은 <2580> 기자들의 요구에 대한 심 부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백종문 본부장에게도 해당 사태에 대한 의견을 물었지만 답변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