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497_117468_5443

MBC, 카메라기자 이름 뉴스에서 뺀다… 기자들 반발

‘화면 지저분해진다, 필요한 정보 아냐’… 영상기자회 “네임수퍼 폐지, 뉴스 화면 질에 영향미쳐”

조수경 기자  jsk@mediatoday.co.kr

MBC 보도국이 뉴스 영상 후반부에 넣었던 카메라기자와 편집기자의 이름 자막(네임 수퍼)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
김장겸 보도국장은 지난 16일 보도국 편집회의에서 특정 리포트를 지목하며 ‘카메라 기자 이름이 다 들어가니 화면이 지저분해진다’, ‘카메라기자와 편집기자 이름은 시청자들에게 필요한 정보가 아니다’라며 네임수퍼 폐지를 거론했다.
이날 편집회의에서는 MBC <뉴스데스크> 보도 가운데 특종이나 ‘뉴스플러스’, ‘현장M출동’, ‘집중 취재’ 등을 제외한 모든 뉴스에서 네임 수퍼를 넣지 않기로 결정했다.
MBC 영상기자들 사이에서는 지난해 영상취재1부·2부, 시사영상부 등 영상취재 부문이 일괄 폐지된 지 1년 만에 다시 한 번 네임 수퍼 폐지가 결정된 터라 반발이 나오고 있다.
111497_117468_5443
서울 여의도 MBC사옥.
MBC 영상기자회(회장 황상욱)는 “지난해부터 유독 뉴스 화면 사고가 많이 일어났는데 개개인의 책임감 부족으로 일어날 수 있는 실수가 많았다”면서 “뉴스 화면이 지저분하다는 이유로 네임수퍼를 폐지한다면 구성원들의 사기가 더 떨어질 것이며, 뉴스 화면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MBC는 올해 범죄자 보도에 문재인 의원의 실루엣을 사용해 논란을 빚었으며, 최근에도 차영 민주당 전 대변인의 딸이 목숨을 끊었다는 내용을 리포트하면서 드라마 상에서 자살하는 장면을 삽입해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극우 성향 사이트인 ‘일간베스트 저장소’에 관한 보도에서도 부적절한 단어를 화면에 그대로 노출시키기는 일이 있었다.
미디어오늘은 김장겸 국장에게 네임 수퍼 폐지에 대한 내부 반발과 우려에 대한 입장을 물었으나 김 국장은 답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