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783_97462_124

김재철 MBC사장이 쓴 법인카드 2년간 7억원

명품가방매장·면세점·호텔 등…노조, 개인유용 의혹 제기

김상만 기자  hermes@mediatoday.co.kr

김재철 MBC 사장이 지난 2년 재임 기간 동안 자신 명의의 법인카드로 쓴 금액이 무려 2억원을 넘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공식적인 회식비나 선물구입비 등 비서진이 사용한 법인카드 비용 5억여원을 합치면 법인카드 사용액은 총 7억여원에 달한다.

또한, 명품 가방매장과 귀금속 가게, 면세점, 전국 특급호텔 등 공식업무와 관계가 없는 곳에서 수천만원이 결제돼 법인카드 사용 용도가 불분명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MBC 노동조합(위원장 정영하)은 27일 오전 11시로 예정된 기자회견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고 김재철 사장에게 법인카드 사용과 관련한 해명을 촉구할 예정이다. 노조는 김 사장이 납득할 만한 해명을 내놓지 않을 경우 업무상 배임이나 횡령 혐의로 고발할 계획이다.

 

87167_94961_1432

▲ 김재철 MBC 사장

MBC 노조에 따르면 사장실 법인카드 사용금액은 김재철 사장 2억여원, 비서실 5억여원 등 7억여원이다.

법인카드는 명품 가방 매장과 고급 귀금속 가게, 여성 의류매장, 백화점, 액세서리와 생활잡화점 등에서 수천만원이 사용됐고, 국내 면세점과 항공기 기내 면세 물품 구입에도 1천만원이 넘게 들어갔다. 인터넷 쇼핑몰에서도 한 번에 수백만원이 결제됐다.

고급 미용실과 화장품 가게 등에서도 법인카드를 사용했고, 주말 승용차 주유비도 사장 명의의 법인카드로 계산했다. 공휴일과 토·일요일에 이뤄진 결제만 수천만원에 달했다.

또, 서울과 부산, 대구 경남 창원 등 전국의 특급호텔 30여 곳에서도 수천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에서 개인 명의의 법인카드 사용 횟수만 2년에 188건이나 됐다. 비서진들의 카드까지 포함하면 그 횟수는 더 많아진다. 해외에서도 백화점, 면세점, 고급 옷가게 등에서 수천만원이 결제됐다.

MBC 노조는 “직원 1600명, 매출규모 1조원의 김재철 사장이 1년 간 쓴 법인카드 금액이 예산 25조원, 시민 1천만 명인 서울시장의 올해 업무추진비 3억6천만원과 비슷한 수준”이라며 “김 사장은 법인 카드 사용액 7억원 외에도 직원들에게 수천만원의 현금을 뿌렸다. 이 같은 사용액을 포함하면 서울시장보다 훨씬 더 큰 씀씀이를 보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MBC 노조는 “지난 2009년 4월부터 3개월간 엄기영 사장이 사용한 자신 명의의 법인카드 사용금액은 1100여만원 수준”이라며 “김 사장은 엄 사장보다 무려 3배 가까이 돈을 쓴 것”이라고 덧붙였다.

MBC 노조는 이와 관련해 “김재철 사장이 이와 같이 본인 명의의 법인카드로 사용한 내역을 보면 여러 가지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면서 “우선 본인 이외에 다른 사람이 법인카드를 쓴 것은 아닌지, 선물용품은 대부분 비서진들이 자신들의 카드를 이용해 구입했다고 하는데 사적인 물품을 사면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은 아닌지, 주말 사용액이 수천만 원에 달하는데 실제 업무용인지 각종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MBC 노조는 “지금까지 김재철 사장 개인 명의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만을 보아도 이미 업무상 횡령이나 배임 혐의가 충분하다는 것이 법률 전문가들의 의견”이라며 “노동조합은 이에 따라 김 사장의 해명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을 경우, 김 사장의 경영행태에서 나타나는 비리의혹들을 추가로 모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김 사장을 사정당국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측 “사장 법인카드는 업무 용도로만 사용” 반박

이와 관련해 사측은 27일 회사 특보를 통해 “사장 법인카드는 업무 관련 용도로만 사용했다”며 노조의 개인유용 의혹을 일축했다.

사측은 “사장이 지난 2년간 법인카드로 지불한 7억원은 노조도 인정했듯이 회사 운영을 위해 공식 회식이나 선물 구입 대금, 업무 협의를 위한 식사비 등으로 사용한 금액”이라며 “이 가운데 가방과 화장품, 액세서리 등 물품 구입에 사용된 금액은 MBC 프로그램에 출연한 연기자나 작가, 연주자 등에 대한 답례 선물을 구매하기 위해 쓰였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해명했다.

사측은 “회사는 노조의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선물을 받은 사람들의 명단을 공개하는 것까지 검토했으나 연기자 등 관련자의 명예훼손 문제도 있거니와 영업상의 기밀이 노출되는 것을 우려해 명단 공개는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측은 이어 “노조가 대표이사의 법인카드 내역을 공개하는 것은 정보유출이라는 비도덕적 행동을 넘어서서 영업상의 핵심비밀과 CEO의 동선을 노출시킴으로써 회사에 심대한 해악을 끼치는 명백한 해사행위”라며 “노조에 대해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