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족들 “세월호 이대로 건지면 객실 다 망가진다”

세월호 82대 과제 발표… 유실 방지 대책 부재, “정부가 거짓말하니 직접 선체수중 촬영해야”

장슬기 기자 wit@mediatoday.co.kr

세월호 1주기가 다가오자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선체인양을 언급했다. 세월호 선체는 참사의 진상을 밝히는 데 필요한 중요한 증거이며 미수습 시신 9구와 나머지 유품을 찾기 위한 수단이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29일 ‘세월호 인양·진상규명·안전사회 대안마련과 추모지원을 위한 82대 과제’를 발표하며 “현 상태로 인양이 될 경우 시신과 유품이 훼손될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가 인양과정에서 유실방지 대책을 밝혀야 하며 가족들이 직접 선체수중촬영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82대 과제는 인양 과제 3개, 진상규명 과제 33개, 안전사회 대책마련 과제 24개, 추모지원 과제 22개로 구성돼 있다. 인양 과제 발표에 나선 416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은 “지난 4월 정부가 선체인양을 발표한 이후 입찰과정에서 너무 많은 이야기를 들어왔다”며 괴로운 심정을 밝혔다.

유 집행위원장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5월 21일 인양업체를 선정하는 기준을 기술평가점수 90%와 가격평가점수 10%로 밝혔다. 또한 기술평가점수 만점의 90% 즉 총점 100점 만점 중 76.5점을 넘지 못하면 아무리 싸게 입찰하더라도 인양업체로 선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인양기술을 중요하게 판단하겠다는 뜻이다.

지난달 16일 우선협상대상업체가 확정됐다. 7개 컨소시엄 중 조건을 충족하는 업체는 3개였다. 하지만 우연일까? 평가점수 1, 2, 3위인 상하이 샐비지, 옌타이, 타이탄의 입찰가격은 851억원, 990억원, 999억원 순이었다. 가격 평가점수를 20%만 반영하겠다고 했지만 가격 평가점수 순으로 입찰업체가 선정됐다. 정부는 기술평가점수는 공개하지 않았고 탈락업체들은 입찰가격이 모두 1000억원 이상인 업체였다.

유 집행위원장은 “이후 416가족협의회로 이상한 제보가 많이 왔다”고 했다. 인양업체 선정이 공정하지 않았다며 불만을 제기하는 탈락업체 관계자들이 “선정 업체들에 언딘이 개입돼 있다”거나 “인양 방법이 잘못됐다”는 식의 제보를 했고 가족들이 대신 문제제기 해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유 집행위원장은 “해당 주장들은 대부분 근거가 미약했다”며 “중요한 건 가족들이 이런 식으로 이용당하고 있고 이런 곤혹스러운 상황을 끝내기 위해서라도 정부는 인양과정과 관련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것들이 인양 자체에 영향을 줄 것이 분명하다”며 “모든 과정이 공개돼야 하고 인양 과정에 가족들도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124276_151290_5231

▲ 지난 3월 JTBC 세월호 선체 수중촬영 모습. 지난해에 비해 세월호 선체가 많이 부식된 모습니다.

정부의 거짓말도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을 괴롭히는데 한몫했다. 가족들은 직접 세월호 선체를 수중촬영하길 원한다.

해수부가 공개한 상하이 샐비지의 세월호 인양방법을 보면 인양용 빔을 설치해 배를 옮기는 방식이다. 세월호는 현재 왼쪽 옆으로 105도 가량 누워있으며 1m 이상 바닥에 묻혀 있다. 한쪽씩 살짝 들어 올려서 빔을 설치한 뒤 10m가량 들어 올려 안전한 해역인 목포 앞바다까지 이동해 끌어올리는 계획이다.

유 집행위원장은 “이 과정에서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 미수습자 유실방지 대책이 고려됐느냐? (세월호) 아랫부분은 하중을 견딜 수 있을지 몰라도 시신과 유실물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객실부분은 철이 아니라 판넬이라 들어 올리면서 훼손될 것”이라며 “현재 상태가 어떤지 기준을 잡아놔야 인양 이후 발생할 문제들도 막을 수 있다”며 선체수중촬영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현재 해수부는 수중촬영을 허가하지 않고 있다.

124276_151289_5152

▲ 세월호 선체 창문에 차단봉이나 그물망이 제대로 설치돼 있지 않은 모습. 시신과 유품이 유실될 우려가 있다. 416가족협의회 제공 영상 화면 갈무리.

416가족협의회 정성욱 인양분과장은 지난해 6월 1일 시신수습에 참여했던 ‘88수중’의 영상과 지난 3월 23일 JTBC가 촬영한 세월호 수중촬영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과 정 인양분과장의 설명을 종합하면 정부는 지난해 5월 세월호 시신이 세월호와 40k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면서 유실차단봉과 그물을 통해 수색과정에서 뜯어냈던 창문과 출입문을 봉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11일 수색을 종료하면서도 희생자 가족들에게 수중영상을 공개하면서 출입문을 봉쇄하고 창문을 차단봉과 그물을 강력한 자석을 통해 고정해 세월호 선체 내에 있는 시신과 유품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JTBC가 지난 3월 23일 촬영한 영상을 보면 차단봉은 없었고, 자석은 부식돼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창문은 끈으로만 허술하게 묶여 있어 시신 유실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심지어 유실대비를 하지 않은 창문들도 보였다.

만약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직접 수중촬영에 나선다면 지난해 수색 종료 당시 시신유실방지를 허술하게 한 정황도 드러날 수 있다. 세월호 선체가 빨리 인양돼야 하는 동시에 미수습자 시신이 훼손되지 않기 위한 대책도 정부와 인양업체가 내놔야 한다는 것이 416가족협의회의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