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안총리 취임 직후 첫작품이 세월호 탄압”

세월호 가족·시민단체로 구성된 416연대 집시법 혐의로 압수수색 당해

이하늬 기자 hanee@mediatoday.co.kr

경찰이 19일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시민단체로 구성된 ‘416연대’(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 사무실과 해당 단체 집행부에 대한 동시다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다. 416연대 관계자들은 “황교안 취임 첫작품은 416연대 압수수색”이라며 비판했다. 공안통으로 불리우는 황교안 총리는 지난 18일 신임총리가 됐다.

416연대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전 11께 서울 중구에 위치한 416연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동시에 경찰은 박래군 416연대 상임운영위원이 소장을 맡고 있는 인권단체 ‘인권중심 사람’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앞서 오전 9시께에는 박 위원과 김혜진 운영위원의 차량도 압수수색했다.

Uwsntitled-2

▲ 4·16연대 홈페이지

압수수색 명분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4월 열린 세월호 1주기 추모집회의 위법성과 배후세력을 찾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박 위원과 김혜진 위원은 지난 달 세월호 경찰의 해산명령에 불응했다는 등의 이유로 각각 경찰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했다.

압수수색 후 배서영 416연대 사무처장은 “공안총리 취임 직후 첫 작품이 바로 세월호 탄압”이라며 “유가족과 함께 진상규명과 안전사회를 이룩하기 위해 모두의 마음을 모은 이 자리가 경찰에 의해 짓밟히고 있다. 결국 세월호 참사에 대응한 국민 요구를 차단하겠다는 것과 다름아닌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416연대는 압수수색이 끝난 이날 오후 긴급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