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통, 또 불통’ 靑 앞에서 7시간 동안 고립된 세월호 유가족

[현장] 면담 요청했지만 청와대 ‘묵묵부답’…유가족 “몇시간 기다려야…”

김도연 기자 | riverskim@mediatoday.co.kr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해 수사권이 포함된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며, 청와대를 방문하고자 13일 오전 청운동 주민센터에 왔던 희생자 유가족들이 무려 7시간이 넘도록 경찰 병력에 갇혀 있다. 오후 1시께 청와대 측에 면담 요청을 했으나 오후 7시 현재까지도 청와대는 묵묵부답인 상태다.

이날 오후 1시께 청와대 길목에 위치한 청운동 주민센터 옆 거리에서 유가족 10여 명과 이들과 연대하는 ‘416인 광화문 국민농성단’ 수십 명은 수백 명의 경찰 병력과 대치했다. 경찰은 도로점거가 불법이라는 이유로 이들을 거리로 끌어냈다. 진압 과정에서 故 박예지 양의 어머니 엄지영씨와 故 최성호 군 아버지 최경덕씨가 실신해 구급차에 실려 나갔다.

118283_133818_959

▲ 13일 오전 청운동 주민센터에 왔던 희생자 유가족들이 무려 7시간이 넘도록 경찰 병력에 갇혀 있다. (사진 = 김도연 기자)

▲ 13일 오전 청운동 주민센터에 왔던 희생자 유가족들이 무려 7시간이 넘도록 경찰 병력에 갇혀 있다. (사진 = 김도연 기자)

나머지 유가족들은 청운동 주민센터 맞은편 인도에서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단원고 故 이창현 학생의 아버지 이남석씨는 “세월호 침몰사고로 얼마나 많이 아이들이 죽었느냐”며 “면담을 요청한 상태다. 몇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지 모르겠다. 전혀 소통이 안 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가족들은 이날 오후 청와대 공보관에게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다. 한 유가족은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에게도 문자를 보내는 등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 세월호 진상규명과 수사권이 포함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해선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 13일 오전 청운동 주민센터에 왔던 희생자 유가족들이 무려 7시간이 넘도록 경찰 병력에 갇혀 있다. (사진 = 김도연 기자)

▲ 13일 오전 청운동 주민센터에 왔던 희생자 유가족들이 무려 7시간이 넘도록 경찰 병력에 갇혀 있다. 오후 6시 김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현장을 방문해 유가족을 위로했다. (사진 = 김도연 기자)

대치 상태에서 이씨는 유가족 신분증을 기자들에게 비추면서 “한 번 봐 달라. 세상에서 가장 슬픈 명찰이다. 귀한 자식들이 죽었다는 걸 확인해주는 슬픈 명찰”이라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오후 6시, 현장을 방문한 김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다친 유가족을 살펴보며 “괜찮으시냐” “병원부터 먼저 가시라”라며 유가족들을 다독였다.

김 의원은 오전 진압 과정에서 유가족이 실신하고 부상당한 것과 관련, 경찰 관계자들을 불러 “유가족은 10명도 안 되는데 경찰은 몇 백 명이 온 거냐. 유가족이 민다고 과잉 대응하는 게 맞는 거냐”고 강하게 항의했다. 경찰 관계자들은 연신 “알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어디 소속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는 이들은 대답하지 않으며 자리를 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