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아이들 교실 정리공사 시작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 “벌써 두 번째 설인데… 어떤 반성·변화도 없이 ‘기억교실’ 혐오에 반대”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4·16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고 새로운 교육을 만들기 위한 교훈의 장으로 존치돼 왔던 희생 학생들의 ‘416교실(기억교실)’이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

설날인 8일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단원고등학교에서 세월호 참사의 교훈을 지워버리려는 경기도 교육청과 단원고등학교를 향한 성명서’를 내고 교육청과 학교에 기억교실 보존을 위한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가족협의회는 “얼마 전부터 단원고에서 대대적인 공사를 시작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모두 8개 교실을 준비하지 않은 채 공사를 하고 있다”며 “이는 작년부터 단원고와 경기교육청이 (기억교실을 보존할 경우) 올해 8개 교실이 부족하다고 했던 것과 일치하며, 그동안 교육청과 학교가 부족한 교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어떠한 고민도 하지 않았다는 것을 뜻한다”고 비판했다.

127922_163658_0226

▲ 416교실 지키기 시민모임은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416교실 지키기 피켓팅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416교실 지키기 시민모임 제공

가족협의회는 “이재정 교육감이 부족한 교실 문제를 최선을 다해 학교 자체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다짐을 했는데, 일부 언론보도에 교실이 모자라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고 실제로 단원고는 보란 듯이 8개 교실을 준비도 하지 않은 채 대대적인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며 “이 교육감이 야심 차게 준비하고 있는 ‘416 교육체제’에 교육자로서의 진심과 공감이 충분히 깃들게 하려면 ‘416교실’을 지키고 보존하겠다는 결단과 실행이 앞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어 “세월호 참사의 법적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교육청과 단원고가 262명 희생자들 앞에 사죄하는 길은 아이들을 죽음으로 몰아넣는 교육을 더 이상 하지 않는 것뿐”이라며 “새로운 교육의 첫 시작은 단원고야 하며 그 출발점이 ‘416교실’이어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선일보 등 보수언론에선 기억교실을 그대로 유지할 경우 교실 8개가 부족하기 때문에 신입생 모집을 위해 기억교실 폐지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는 지난해 12월12일 사설을 통해 “그러나 학교는 기본적으로 재학생들의 공간이고, 재학생들에게 언제까지나 추모 분위기에서 공부하라고 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전교조·유가족 단체가 신입생을 대폭 줄이고 교실을 존치해달라고 나오는 것은 누가 들어도 무리한 요구”라고 밝혔다.

그러나 가족협의회는 “세월호 참사 이후 어떠한 반성도, 변화도 없이 ‘416교실’을 혐오공간으로만 폄훼하는 어리석음 앞에서 절대로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세월호 참사 이후 두 번째 설을 맞아 경기도 안산시 합동분향소에는 유족들의 합동 분향이 진행됐다. 오후에는 광화문 세월호광장 분향소에서는 가족, 시민과 함께 설 합동차례를 지낸 후 시민과 함께 떡국과 음식 나눔 행사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