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진해운-국정원 연결고리, 2차 청문회에서 밝힌다

세월호 침몰원인 집중 규명… 안내 방송 직원 등도 출석, “퇴선 명령했다” 거짓말 경위 등도 규명 예정

문형구 기자 mmt@mediatoday.co.kr

세월호 특조위가 제2차 청문회의 증인, 참고인 명단을 공개했다. 오는 28일~29일 개최되는 이번 청문회에선 세월호의 침몰원인에 대한 집중적인 조사가 이뤄지며 국정원과 항만청 등 정부기관과 청해진해운과의 관계도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특조위가 20일 공고한 증인과 참고인은 총 43명으로 여기엔 세월호 선원 7명, 청해진해운 임직원 10명, VTS 관련 6명, 항만청 3명, 한국선급 및 해운조합 6명 등이 포함됐다.

세월호 선원 가운데는 이준석 선장과 강원식(1등 항해사), 김영호(2등 항해사), 박한결(3등 항해사), 조준기(조타수), 박기호(기관장), 강혜성(여객영업부 직원) 씨 등 7명이 선정됐다. 이준석 선장과 강원식, 김영호, 박기호는 세월호의 간부 선원들로서, 승객들을 버려둔 채 자신들만 탈출함으로써 ‘부작위에 의한 살인죄’로 검찰에 의해 기소됐다. 법원에선 이가운데 이준석 선장만 살인죄를 인정했고 나머지 간부 선원들은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법률위반(도주선박)’과 유기치사상죄에 대해서만 처벌받았다.

박한결 3등 항해사와 조준기 조타수는 참사 발생 당시 선박을 직접 조종한 선원들이며, 강혜성은 승객들에게 ‘절대 움직이지 말고 현재 위치에서 대기하라’고 방송한 직원이다.

이들 선원들의 진술은 참사 직후부터 엇갈렸다. 예컨대 강원식, 김영호, 조준기 등은 선장 이준석이 퇴선 명령을 했다고 주장했지만 박한결 3항사 등 다른 선원들과 당시 조타실에 있던 필리핀 가수 부부 등은 이것이 거짓이라고 증언했다. 이들 선장과 간부 선원들이 어떤 이유로, 언제 거짓 진술을 모의했는지는 드러나지 않았다.

청해진해운에서는 김한식 대표이사와 안기현 해무이사, 송기채 여수지역본부장, 이성희 제주지역본부장, 김재범 기획관리팀장, 홍영기 해무팀 대리, 남호만 물류팀장, 김정수 물류팀 차장, 신보식 선장(당시 비번)이 증인으로 신청됐다.

청해진해운 임직원들에겐 세월호의 도입 과정상의 문제와 함께 항만청과 국정원 관계에 대한 질문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 증인 중 3인은 참사 발생일인 16일과 17일 국정원 직원 하ㅇㅇ 씨와 문자와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128374_165122_2400

▲ 해경123정이 촬영한 참사 당시 모습

참사 당시 관제 업무를 방기해 구조작업을 지연케 한 진도VTS(해양경찰청)의 김형준 센터장을 비롯한 관련자 6명도 청문회에 출석한다. 진도VTS 관제사들은 업무시간에 잠을 자거나 골프 연습을 하는 등 평소 관제업무를 태만히 해온 정황이 드러났고 검찰에 의해 직무유기 혐의로 기소됐으나, ‘직무를 의식적으로 포기하였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무죄판결을 받았다.

항만청에서는 김영소 인천항만청 선원해사안전과장과 박성규 선원해사안전과장 등 3인이 출석한다. 일부 항만청 관계자들은 세월호 도입 과정에서 청해진해운으로부터 접대를 받고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됐지만 청해진해운 임원들이 진술을 번복하면서 처벌을 받지 않았다.

세월호 침몰 후 선체 관리와 인양 과정 등을 살펴보기 위해 연영진 현 해양수산부 세월호인양추진단장 등 해수부 관계자들도 출석한다.

제2차 청문회 증인 및 참고인 명단

▲세월호 선장과 선원 중
△이준석 세월호 선장
△강원식 세월호 1등 항해사
△김영호 세월호 2등 항해사
△박한결 세월호 3등 항해사
△조준기 세월호 조타수
△박기호 세월호 기관장
△강혜성 세월호 여객영업부 직원

▲청해진해운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이사
△안기현 청해진해운 해무이사
△송기채 청해진해운 여수지역본부장
△이성희 청해진해운 제주지역본부장
△김재범 청해진해운 기획관리팀장
△홍영기 청해진해운 해무팀 대리
△남호만 청해진해운 물류팀장
△김정수 청해진해운 물류팀 차장
△신보식 세월호 선장
△박진환 오하마나호 선장

▲세월호 항적 및 VTS 관련
△이상길 ㈜GCSC 대표이사 (진도VTS 관제운영 시스템 유지보수업체)
△조기정 ㈜GMT 연구소장 (정부 발표 AIS 항적복구 업체)
△임병준 해수부 해사안전관리과 주무관 (해양수산부 항적복구과정 참여)
△김형준 해양경찰청 진도연안VTS센터장
△강상보 해양수산부 제주VTS센터장 등이 증인으로 채택되었다.
△천명환 이테크 현장소장 (2014년 4월 10일 세월호 조타기와 경보신호기 수리)

▲항만청 소속
△김영소 인천항만청 선원해사안전과장
△박성규 인천항만청 선원해사안전과장
△정철락 인천항만청 선박안전과 팀장

▲해양경찰청 소속
△장지명 인천해양경찰서 해상안전과장

▲한국선급 소속
△전종호 한국선급 선임검사원
△이상락 한국선급 등록선업무팀장
△이율성 한국선급 기본기술팀장
△조용선 한국선급 수석검사원

▲해운조합 소속
△김주성 한국해운조합 운항관리실장
△전정윤 한국해운조합 운항관리원

▲우련통운 소속
△문기한 우련통운 본부장
△이준수 우련통운 현장팀장 등이 증인으로 선정되었다.

▲해양수산부 소속(세월호 침몰 후 선체 관리와 인양 과정 등)
△연영진 현 해양수산부 세월호인양추진단 단장
△이철조 전 해양수산부 세월호인양추진단 부단장
△김현태 현 해양수산부 세월호인양추진단 부단장
△박준권 전 해양수산부 선체처리기술검토TF 단장 등도 증인으로 선정되었다.

▲참고인
△허용범 합동수사본부 전문가 자문단 단장
△임남균 목포해양대 교수
△윤종문 오션씨엔아이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