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가족대책위 “사전조사 기간 짧아” 속 터진다

국조특위 예비조사팀 구성 합의… 기관보고 일정 난항

김유리 기자 | yu100@mediatoday.co.kr

국회가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 특별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조사에 나섰으나 기관보고 일정 합의에 난항을 겪고 있다.

김병권 세월호 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원회(이하 가족대책위) 대표는 14일 “기관보고는 어느 정도 사전 조사와 예비조사를 거친 후에 해야하는데 예비조사, 사전조사 기간이 너무 짧아 속이 터진다”고 말했다.

국회 국정조사특위는 현재 기관보고 일정을 합의하지 못하고 있다. 여당은 23일부터 기관보고를 시작해야한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충분한 예비조사 기간을 거친 후 월드컵 기간을 피해 다음달 14~26일까지로 주장하고 있다.

김 대표 등 유가족대책위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여야를 만나 이달 30일부터 7월 4일 이내에 기관보고를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우리가 날짜를 어느 정도 말한 것”이라며 “기관보고 일정 합의는 여야가 해야할 몫”이라고 말했다.

 제주VTS 음성기록 듣는 유족

지난 13일 제주해상교통관제센터(VTS)에서 세월호 침몰 참사 피해자 유족들이 제주지방법원 판사 등 관계자들과 함께 증거보전 절차를 진행하며 침몰사고 당시 세월호가 제주VTS와 교신한 음성기록을 들어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조사 특위 여야 간사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만나 기관보고 일정 논의를 재개했지만 의견 접근을 이루지 못 했다.

다만 여야 간사는 당시 예비조사팀 구성에 합의해 17일부터 가동하기로 한 데에는 합의를 이끌어 냈다. 예비조사팀에는 여야가 추천하는 전문가 각 21명과 유가족 대표 2명, 유가족이 추천하는 전문가 2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전문가 그룹은 세월호 참사 원인과 법적, 제도적 문제점,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재난 대응 실패 원인 등을 집중 조사하게 된다.

국정조사 특위는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와 함께 현장 방문조사 계획도 의결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