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창작 지원사업 ‘세월호 작품’은 안되는 이유

‘검열 리스트’ 존재 정황도 드러나… 진상 규명 위해 문예위 청문회 열어야

손가영 기자 ya@mediatoday.co.kr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다원예술창작지원 사업에서 세월호를 다룬 작품이 의도적으로 배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화예술위 직원이 해당 작품이 세월호와 관련됐고 연출자가 정치적이라는 이유로 관련 심의위원을 압박한 정황이 드러났다. 검열 의혹 규명을 위해 문예위 청문회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새정치민주연합 유기홍 의원은 1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다원예술창작지원사업의 공연분야 책임심의위원 L씨가 문예위 직원으로부터 “2차 최종심사 자리에서 세월호와 연관되서 곤란하니 빼줬으면 좋겠다는 압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문예위 직원이 “윤한솔의 작품들이 정치적이라고 ‘위에서 생각한다’”며 “자기네도 중간에서 일하기가 힘들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L씨는 해당 직원이 “(지원에서 배제되는) 몇몇 리스트가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한 사실도 전했다.

125147_154406_834

▲ 1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중 유기홍 의원이 제시한 문예위 직원의 검열 압력 정황. 사진=차현아 기자 chacha@

검열 의혹이 제기된 작품은 윤한솔 연출가의 ‘안산순례길’이다. 안산순례길은 안산 곳곳을 걸으며 세월호를 기억하는 각종 퍼포먼스와 체험을 시민과 공유하는 실험 공연이다. 윤한솔 연출가는 현재 극단 그린피그의 대표이자 단국대 영상영화과 조교수다.

이 작품은 2015년 1월 사업 선정 과정에서 1차 심사를 통과했다. 총 194개 신청 사업 중 69개가 1차 선정됐다. 심의위원 L씨는 1월 23일 사업 2차 심사 과정에서 문예위 직원이 자신에게 ‘안산순례길’을 제외시켜줄 것을 압박했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사업 선정에서 최종탈락했다.

유기홍 의원은 박명진 한국문화예술위원장에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유 의원은 “안산순례길이 왜 떨어졌는지 밝혀야 한다”며 “구체적으로 문예위 소속 직원 중 누가 압박성 발언을 했는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예위 직원이 말한 ‘위’가 누구인지, 특정 작가를 검열하는 리스트가 있는지도 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유 의원은 “문학, 연극 등 예술 각 분야에서 검열 및 배제과 횡횡”하다며 “문예위에 확인 국감 출석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예술에 대한 검열 의혹을 해명할 수 있게 문예위 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